의뢰인/의뢰처: 『판』,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