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nature.gif / nature.jpgnature.gif / nature.jpgnature.gif / nature.jpgnature.gif / nature.jpg

nature.gif/nature.jpg

디지털 이미지 압축 기술은 인터넷의 생태계에 필수적이다. 여전히 좁은 그 공간 속에서 생존하려면, 이미지는 반드시 압축되어야만 한다. 대부분의 이미지는 GIF나 JPEG 포맷이다. PNG는,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드물게만 쓰인다. GIF와 JPEG은 모두 ‘손상형’ 압축 시스템이다. 파일 크기를 줄이려면 이미지 퀄리티의 손상을 감수해야 한다는 뜻이다.

GIF(Graphics Interchange Format)는 1987년 컴퓨서브 사가 자사의 네트워크 서비스용으로 개발한 기술이다. 원고 이미지의 조건에 따라 거의 무게가 나가지 않을 정도로 압축이 가능하여, 가장 널리 쓰이고 있는 압축 기술 중 하나다. 간단한 애니메이션이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이다. GIF의 실제 알고리즘이 무엇이건 간에, 눈에 띄는 효과는 압축된 이미지의 색채에서 나타난다. GIF 이미지는 최대 256개의 색밖에 구사할 수 없다. 물론 색의 수가 적을수록 파일 크기도 작아진다.

역시 인기 있는 압축 기술인 JPEG(제이펙)은, 그 기술의 최초 개발팀에서 이름을 따왔다. ‘Joint Photographic Experts Group’이라는 팀이었다. 이름이 시사하듯, JPEG은 사진 이미지 압축에 많이 쓰인다. (GIF는 제한된 색을 사용하는 라인 드로잉이나 그래프 등에 많이 쓰이는 편이다.) 대부분의 디지털카메라 역시 JPEG 포맷을 지원한다. 퀄리티가 높은 JPEG 이미지는 사실상 원본과의 가시적 차이를 거의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과도하게 압축하면 ‘아티팩트’라고 불리는 찌꺼기를 이미지에 남기고, 따라서 명료성을 떨어뜨린다.

실제로 인터넷상에서 볼 수 있는 JPEG과 GIF 이미지의 수는 얼마나 될까? 구글 이미지에서 ‘JPEG’을 검색해보면, 8,710,000개의 결과가 뜬다. ‘JPG’의 검색 결과는 11,800,000여 개에 달한다. 즉, 인터넷에는 최소한 2천만 개의 JPEG 이미지들이 존재한다는 이야기다. (‌실제 개수는 아마 그 열 배는 될 것이다.) 구글이 찾아낸 GIF 파일의 수는 12,100,000개다. 구글의 로고 자체도 언제나 GIF 파일로 존재한다. 한 가지 예외가 바로 구글의 에러 페이지인데, 거기서는 그림자 처리된 통상적인 3D 로고 이미지 대신, 텍스트만으로 처리된 가짜 로고가 쓰이고 있다. 마치 그래픽 이미지 없는 인터넷 페이지는 어딘가 잘못된 페이지라는 암시를 하는 듯하다.

인터넷에서 볼 수 있는 JPEG이나 GIF 이미지는 거의 대부분 다운로드도 받을 수 있다. 그러니, 정말로 할 일이 없다면, 압축 이미지 컬렉션을 시작해 봄직도 하다. 압축 알고리즘별로, 혹은 파일 크기 별로, 아니면 무엇이든 내키는 기준에 따라 컬렉션을 분류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아무 이미지나 마구 수집해도 정말 괜찮은 것일까? 어떤 이미지에는 테러리스트 조직이 숨겨 놓은 메시지가 포함되어 있을 수도 있다. 소문에 의하면, 알카에다 조직이 비밀 지령을 전달하기 위해 ‘스테가노그래피’라는 암호술을 디지털 이미지에 적용해왔다고 한다. 특히 포르노 이미지에 전언들을 많이 숨겼다는 소문이다. 사실이라면, 이미지가 정말로 위험해질 수도 있는 셈이다. 위험한 이미지를 이야기하던 아방가르드의 꿈이 이렇게 그로테스크하게 실현되는 모양이다.

( 1호, 2005년)

크레디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