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

앞면

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펼친 면

엉망

엉망은 일민미술관에서 열린 Sasa[44]의 개인전이다. 작가 자신이 일상에서 소비하거나 배출하는 물건을 기록하고 수집한 아카이브를 샘플링과 리믹스, 전유와 재전유 등 현대 대중음악과 미술을 관통하는 기법으로 제시하며, 현대 문화의 속성과 주체의 자율성을 생각하게 하는 전시회였다.

이 책은 전시를 기록하는 데 그치지 않고 다른 형식으로 확장하는 작업으로 구상됐다. 몇몇 프로젝트는 전시장에 진열된 것과 다른 형태로 지면에 제시되며 전시와 경쟁하기도 하고, 책에 실린 글은 작가의 작업을 다양한 각도에서 해석하며 전시를 보충해주기도 한다. 신동아 같은 구식 시사 월간지를 연상시키는 판형과 보수적인 타이포그래피는 엉성하고 활달한 그래픽 아이덴티티는 물론 끝없이 이어지는 운동화, 음료수 병, 자장면, 설렁탕, 길거리 사진과도 대조를 이룬다. 표지 없이 사철로 마무리된 책 등에 표시된 형상은 원인 모를 실수 탓에 헝클어진 작가 이름일 수도 있고, 제목을 반영하도록 의도된 추상일 수도 있다.

  • ISBN 979-11-89356-03-3 03600
  • 한국어, 영어
  • 44,000원

크레디트

관련작

참고

사진: 김경태

사진: 김경태

사진: 김경태

사진: 김경태